“두런 두런”

한희철 목사와 함께하는 이야기

제가 함께 꿈꾸는 교회는 세상에 이런 교회 하나 있어 고마운 교회입니다.

주변 사람들로부터 말이지요.

포기하고 싶지 않은 꿈이고요.

이슬

/
  잠시 제 안에 머물렀을 뿐, 빛은 제 것이…

이슬

/
  제가 두리번거리지 않는 것은 제 안 당신…

이슬

/
  넓은 세상 보고 싶지 않느냐고요. 제가…

이슬

/
  위태하기보다는 어리석은 일입니다. 슬며시…

이슬

/
  말하기보다 더욱 좋아하는 것 당신의…

이슬

/
  너무 쉽게 손을 주진 마세요. 저는 지워질지도…

이슬

/
  가볍고 작았으면 그렇게 한 세상이…

이슬

/
  빛을 품고 사는 것이 얼마나 아슬아슬한…

이슬

/
  누군가 대신 울어주는 날엔 말없이 바라볼…

이슬

/
  두리번거리지 않아요. 두리번거리면 이곳에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