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슬

/
  먼 길 걷느라 목말랐지요, 작은 위로가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