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슬

/
  살아지든 사라지든, 저는 늘 갈림길에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