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슬

 

살아지든 사라지든,

저는 늘 갈림길에 섰답니다.

 

 

 

0 답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