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슬

 

사라지는 것이 두렵지 않았냐고요?

제가 두려웠던 것은 무의미한 시간이었습니다.

 

 

 

0 답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